"집앞에 호수, 공원이…" 조망권 갖춘 단지 어디

부동산 입력 2019-03-26 13:53:48 수정 2019-03-26 15:19:41 이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근 워라밸, 소확행 등 삶의 질을 추구하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조망권이 분양시장에서 중요한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일반적으로 도시의 경우 건물들이 빽빽해 조망권을 갖추기 쉽지 않다. 이렇다 보니 전망 좋은 강변이나 숲, 산 등이 인접해 좋은 뷰(View)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의 부동산이 그렇지 않은 곳에 비해 더욱 높게 평가 받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광교호수공원과 신대저수지를 모두 조망할 수 있는 수원시 원천동 광교레이크파크 한양수자인’(2012년 입주) 전용 84는 지난 259,900만원에 거래됐다. 1년 전(47,000만원)에 비해 12,000만원 이상 오른 것이다.
이와 달리 신대저수지에서 1km 떨어져 조망이 힘든 용인시 상현동 경남아너스빌’(2011년 입주) 전용 84은 이달 7억원에 거래되며 1년 사이에 큰 변동이 없었다.
 

조망권의 유무에 따라 주변 지역에서도 시세 차이가 벌어졌다. 지역 인근 공인중개사무소에 따르면 서울시 용강동 '래미안마포리버웰'(2014년 입주) 아파트 한강이 보이는 102동 전용 84155,000만원선에 시세가 형성됐다. 반면, 주변에 위치해 있지만 상대적으로 한강 조망이 어려운 서울시 현석동 래미안마포웰스트림’(2016년 입주) 102동의 경우는 같은 면적임에도 135,000만원으로 2억 원의 시세차이를 보였다.

 

이에 따라 건설사들은 차별화된 조망권 갖춘 단지들을 선보이고 있다.

 

태영건설은 전주 에코시티에서 전주 에코시티 데시앙 14블록을 오는 4월 공급에 나선다. 단지는 지하 2~지상 307개동, 전용면적 75~125878가구로 구성된다. 에코시티 내 명품입지에 위치해 센트럴파크(세병공원), 세병호와 함께 단지 인근의 백석저수지를 배경으로 한 백석공원(예정) 등 우수한 조망을 제공한다.

 

계룡건설은 위례신도시 A1-6블록에서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를 이달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 지상 10~25, 8개동, 494가구 규모로 지어지며 전용면적 기준 105~130등 대형타입으로 구성된다. 단지는 인근으로 청량산과 장지천이 위치해 있으며 특히 장지천은 수변공원이 조성될 예정이어서 우수한 조망권을 갖추게 될 전망이다.

 

대림산업은 고양시 일산서구 일산동 621-1번지 일대에 ‘e편한세상 일산 어반스카이4월 분양한다. 단지는 지상 최고 49층으로 일산역 일대 스카이라인을 재편하면 초고층 조망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파트 전용 70·84552가구, 오피스텔 전용 66·83225실로 구성된다. /이서영기자 seoyo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