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오트밀 퀘이커' 500만개 판매

산업·IT 입력 2019-03-26 18:20:35 수정 2019-04-09 16:32:11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롯데제과가 지난해 5월 출시한 '퀘이커 오트밀'. /사진제공=롯데제과

롯데제과는 '퀘이커 오트밀' 등 핫시리얼 제품이 편의점, 할인점 등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작년 5월 롯데제과가 국내 제과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도입해 판매한 핫시리얼 제품인 '퀘이커 오트밀'이 올해 1월말까지 약 500만개가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퀘이커는 북미지역에서만 약 3조원의 매출 성과를 거둘 정도로 명성이 높은 글로벌 브랜드다.
최근 다이어트 효과가 있는 간편식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따뜻하고 담백한 핫시리얼을 즐겨찾게 된 것이 인기의 원인이라고 롯데제과 측은 분석했다. 롯데제과는 앞으로 오트밀 퀘이커 관련 제품을 추가 도입하고 추후 프로모션을 통해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오트는 미국 뉴욕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슈퍼푸드 중 하나로, 현미보다 단백질이 1.8배, 식이섬유도 1.7배 많다고 알려져 있다. 또 베타클루칸이 함유돼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과 식후 혈당 상승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