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성장위, 중기적합업종에 ‘계란도매업’ 재지정

경제·사회 입력 2019-03-28 16:57:29 수정 2019-03-28 20:47:10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이 제54차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앵커]
동반성장위원회는 ‘계란도매업’에 대해 2021년까지 대기업의 진출을 자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중소기업인들이 주로 활용하는 분야에 대기업이 과도하게 진출하지 못하도록 중기적합업종으로 지정한 것인데요.
또 올해 중기적합업종 심사 등 주요 업무뿐 아니라 기술협력을 위한 플랫폼을 가동해 대·중소기업 간의 상생협력의 기폭제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동반성장위원회가 제54차 회의를 열고 ‘계란 도매업’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재지정했습니다.
앞으로 풀무원, 오뚜기, CJ제일제당은 축산물품질평가원이 등급을 매겨 표기한 등급란만 취급해야 하고, 신규 대기업 진출은 2021년까지 어려워집니다. 비등급란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인이 주로 생산·유통하기 때문입니다.


또 동반성장위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운영 중인 ‘상생누리’를 활용해 기술혁신 동반성장 플랫폼을 구축하고 하반기부터 가동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대기업이 R&D 수요를 정기적으로 또는 수시로 온라인 플랫폼에 공개하면 이를 수행할 수 있는 중소기업이 응모하고 지원해 교류할 수 있도록 하는 식입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플랫폼이 가동되면 상생협력이 당위의 문제가 아닌 실제 경제적 이득으로 연결되면서, 대·중소기업 간 협력이 더 촉진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인터뷰] 강재영 / 동반성장위원회 운영국장
“대기업들이 자기들이 원하는 ‘혁신 R&D’ 수요를 쭉 올린단 얘기입니다. 그 다음에 이 혁신 R&D를 수행할 자격 조건도 같이 올립니다. 그러면 그것을 본 중소기업, 그것은 기존의 협력 기업일 수도 있고 기존의 협력 관계에 있지 않은 중소기업일 수도 있어요.”


아울러 동반위는 혁신성장 거점도시를 정기적으로 순회하며 세미나와 지원사업 설명회 등을 여는 ‘혁신성장 투어’를 분기마다 진행하고, ‘상생형 스마트팩토리 사업’에는 지방자치단체를 동참시켜 중소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구상도 밝혔습니다.


한편, 제도 시행 4개월여 만에 서점·제과업 등 14업종에서 들어온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요청에 대해서는 “심사를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해 소상공인의 경영상 공백과 어려움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경제TV 고현정입니다./go8382@sedaily.com


[영상편집 소혜영]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