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대출로 눈 돌리는 저축은행

금융 입력 2019-04-01 08:47:49 수정 2019-04-01 09:35:17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업무 중인 저축은행=/서울경제TV DB

저축은행이 가계대출 영업은 조이지만 개인사업자 대출은 빠른 속도로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가계부채와 기업부채 성격을 동시에 지니고 있어 상대적으로 규제가 헐겁다. 경기 둔화로 자영업자의 대출 수요도 증가하면서 규제 회색지대에서 ‘풍선효과’가 현실화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을 보면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작년 4분기 말 개인사업자 대출 규모는 13조7,103억원이었다. 전분기 말보다 6,262억원, 4.8% 늘어난 규모다. 같은 기간 저축은행들이 내준 가계대출은 23조6,860억원이다. 전분기보다 7,637억원, 3.3% 증가했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 속도는 더욱더 가파르다.
 

저축은행 개인사업자 대출은 작년 4분기에 전년 같은 기간보다 31.5% 급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율은 1분기 42.8%, 2분기 41.3%, 3분기 37.6%로 매 분기 높은 수준을 이어갔다.
   
반면 저축은행 가계대출은 작년 4분기에 전년 4분기보다 10.6% 늘어나는 데 그쳤다. 1분기 10.2%, 2분기 10.1%, 3분기 8.6%로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율의 3분의 1에도 못 미쳤다.
   
가계대출 규모 자체가 큰 탓도 있지만, 2016년 4분기에 전년동기 대비 증가율이 32.5%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 속도가 눈에 띄게 더뎌졌다.
   
저축은행들은 가계대출 규제가 저축은행까지 확산하자 가계대출을 조였다.
   
금융당국은 2017년부터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율을 5∼7% 이내로 관리하도록 하는 총량규제를 하고 있다.
   
여기에 올해 법정 최고금리 인하로 저신용자 대출 실행이 어렵게 되면서 저축은행들은 기업대출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올해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2금융권에 확대 시행돼 저축은행 가계대출이 더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