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처, 올해 성장률 2.5% 전망… “대외 경제 불확실성↑”

경제·사회 입력 2019-04-03 08:18:27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회예산정책처가 올해 성장률 전망을 2.5%로 내려 잡았다. 수출 금액은 마이너스로 돌아설 것으로 내다봤다. 

 

3일 예정처의 ‘2019 경제전망보고서에 따르면 예정처는 올해 성장률 전망을 2.5%로 제시했다.

 

지난해 10‘2019년 및 중기경제전망에서 밝힌 올해 성장률 예상치(2.7%)보다 0.2%포인트 낮춘 것이다. 작년 한국 경제의 실제 성장률(2.7%)보다도 0.2%포인트 낮다.

 

아울러 예정처의 성장률 전망은 정부(2.62.7%), 한국은행(2.6%), 국제통화기금(IMF·2.6%), 경제협력개발기구(OECD·2.6%)보다도 낮다. 민간 연구소인 LG경제연구원, 현대경제연구원과 같은 수준이다.

 

예정처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등으로 지난해 말부터 세계 경기 성장세가 둔화하는 모습을 보이며 대외 경제 여건이 예상보다 악화했다""특히 유로 지역 경기 상승세가 둔화하는 모습이 두드러지고 미중 무역분쟁 때문에 내수, 수출도 영향을 받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올해 상품 수출(통관 기준)1.2% 감소할 것으로 예정처는 내다봤다. 작년 10월 전망 때 2.4% 늘어나리라고 봤지만, 이번에 마이너스로 돌아설 것으로 수정한 것이다.

 

수출 물량을 따지는 실질 총수출 증가율 전망치는 3.2%에서 2.9%로 하향 조정했다. 주력 상품인 반도체 가격이 예상보다 하락 폭이 크고 수출 물량도 1월 한때 마이너스로 내려가기도 하는 등 부진해서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