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버리, 다케다 제약과의 공동개발 1차 마일스톤 완료

증권 입력 2019-04-18 17:06:54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셀리버리가 다케다 제약과 추진중인 “뇌신경질환 치료 신약후보물질 공동개발” 프로젝트와 관련하여 1차 마일스톤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이에 따른 마일스톤 금액을 수령했다고 18일 밝혔다. 

셀리버리 관계자는 “1차 마일스톤의 완료와 함께 2차 마일스톤은 이미 진행 중이며, 성공적으로 후보물질이 도출되고 있으므로, 셀리버리의 TSDT 플랫폼 기술을 사용하여 도출된 이 후보물질에 대한 라이센싱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 라고 설명했다.


셀리버리 측은 “현재 루게릭병과 근위축성측색경화증 등의 뇌신경계 질환은 치료제가 존재하지 않거나 증상완화제만 있는 불·난치성 질병군”이라며 “이러한 희귀질환 치료제 시장은 연평균 11%씩 성장해, 오는 2022년에는 2,099억 달러 (우리돈 238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측되며, 이는 전체 처방 의약품 매출의 20% 이상이 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조대웅 셀리버리 대표는 “다케다와 계약 후 활발한 연구를 진행하였으며, 성공적인 1차 마일스톤의 완료로 인해 추가적인 세포-조직 투과성 약리물질 개발협력 방안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셀리버리는 2018년 11월 성장성특례1호로 상장한 신약개발회사이다. 단백질을 포함한 거대분자를 세포 내·조직 내로 전송하는 확장성이 큰 플랫폼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많은 국내외 제약사와 협업하고 있다. 

신약개발 바이오벤처사로는 드물게 핵심기술의 이전과 이를 이용한 신약공동개발관련 수익만으로 꾸준히 매출이 성장하고 있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