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지노믹트리, 하반기 ‘대장암 진단기’ 美 임상 기대감에 급등

증권 입력 2019-04-30 09:53:05 수정 2019-04-30 10:43:44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노믹트리가 하반기 대장암 진단기의 미국 임상 개시와 방광암 진단 허가 등이 기대된다는 분석에 강세다.
30일 오전 9시 47분 현재 지노믹트리는 전 거래일보다 9.38% 상승한 29,7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키움증권은 전날 지노믹트리에 대해 대장암 진단은 국내 임상을 완료해 식약처 허가를 받았고, 방광암 진단은 국내 피보탈 임상 중으로 연내 완료 뒤 허가가 예상되며, 폐암 진단은 올해 임상 완료 및 2020년 허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미국 FDA 허가용 임상을 진행하기 위해 지난 3월 113억원에 미국 Epipromis Health를 신규 설립, 미국 법인이 대장암 진단 임상 관련 CRO 계약을 체결하면 올해 하반기 임상 진입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대장암 진단 키트 미국 출시는 2022년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밖에도 올해 하반기 방광암 조기진단 제품의 국내 승인도 앞두고 있으며, 내년 폐암 진단 제품 또한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