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아시아나 인수에 2.5조 필요…한화·롯데 유력”

금융 입력 2019-05-03 15:04:35 수정 2019-05-03 20:16:11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SK증권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시 소요 금액은 약 2조5,000억원으로 기존 추정치를 웃돌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인수 후보로는 재무여력과 사업 시너지를 갖춘 롯데그룹과 한화그룹을 제시했습니다.
 

유승우 연구원은 “M&A, 인수합병 비용은 통상 기업가치가 감가상각비 등 차감 전 영업이익인 에비타의 몇 배 수준인지를 따져 구하게 된다”며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5배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기에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해 6∼7배 수준에서 인수가 이뤄진다고 가정하면,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의 지분 인수 대금만 1조2,700억∼1조9,400억원에 이르게 된다”며 “회사 부채비율을 현재의 631%에서 400% 수준까지 낮추기 위해서는 추가로 9,183억원이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의 인수를 위해 필요한 자금은 2조5,256억원으로 기존 추정치인 2조원을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아시아나항공의 2대 주주인 금호석유화학이 보유한 지분도 함께 구주 매각 대상이 된다면 금액은 더 올라갈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롯데그룹은 그룹 내 일본계 지분 탓에 국적 항공사 인수 시 부정적인 여론이 우려된다는 점, 한화그룹은 인수 시 재무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카드가 한화케미칼밖에 없다는 점을 부담 요인으로 꼽았습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