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타다' 대표에 일침…"혁신사업자 오만하면 혁신 동력 약화"

경제·사회 입력 2019-05-22 12:18:09 수정 2019-05-22 14:18:4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서울경제DB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최근 택시업계와 갈등중인 '타다' 대표자의 언사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최 위원장은 22일 은행연합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는 달려가는데 왜 못 따라오느냐는 식의 발언은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이라 생각한다"며 "혁신 사업자도 혁신에 따르는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같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타다 이재웅 대표는 SNS를 통해 "어느 시대 부총리인지 모르겠다"고 홍남기 부총리를 향해 비판한 데 따른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이를 통해 "혁신을 하겠다는 이해관계자와 혁신을 저지하는 이해관계자를 모아놓고 어떤 대타협을 기다리느냐"는 의견을 밝혔다.
또 이 대표는 택시업계 분신자살에 대해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에 최 위원장은 "타다와 택시업계 갈등을 보면 안타깝기 그지없다"며 "혁신 사업자들도 정부, 정치권, 업계와 함께 사회적 갈등을 해결하려는 노력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작심 비판한 것이다.


최 위원장은 "혁신으로 인해 뒤쳐지는 계층에 대한 보호를 어떻게 할 것인가는 정부의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어려운 과제인 만큼 정치권과 사회 각층이 함께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혁신 사업자들이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사회 전반적인 혁신 동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