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이오젠, 코스닥 상장 증권신고서 제출…IPO 본격 돌입

증권 입력 2019-06-25 16:44:30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기능성 실리콘 소재 전문 기업 한국바이오젠이 25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을 본격 추진한다.
한국바이오젠의 총 공모주식수는 1,784,500주(신주발행 1,422,000주, 구주매출 362,500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는 4,700원~5,700원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신주발행으로 최대 약 81억원을 조달한다.
공모자금은 연구개발, 시설투자 등에 사용할 계획이며, 특히 국내외의 우수한 연구인력을 확보하고 신소재 개발을 위한 시설 및 장비를 확충함으로써 회사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회사는 내달 17일~18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23일~24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8월 초 코스닥 시장 상장 예정이며,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2001년 3월 설립된 한국바이오젠은 다목적의 실리콘 관련 소재를 개발, 응용, 생산하는 정밀화학 전문 기업이다. 건축, 전자, 항공, 에너지, 화장품, 의료 바이오, 산업공정, 접착제 등 다양한 산업 전반에 걸쳐 맞춤형 기능성 제품을 개발, 공급하고 있다.
주요 제품은 △실란트 가교제(건축), LED 봉지재로 쓰이는 ‘실란 모노머’ △활주로 소재(항공), 디스플레이 소재로 활용되는 ‘실리콘 융합 소재’ △마찬가지로 디스플레이 소재 및 건축 소재로 활용되는 ‘실리콘 레진, 실리콘 폴리머’ 등이다.
또 △인체 피부보호 소재 △로봇산업 표면코팅 소재 △차세대 2차전지 응용 고분자 전해질 소재 △전기자동차용 방열 소재 △바이오센서 및 약물전달시스템 응용 소재 등 다양한 분야의 신소재 개발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부태웅 한국바이오젠 대표이사는 “코스닥 상장을 통해 R&D 경쟁력을 강화하고 혁신적인 신소재를 개발함으로써 전방 시장을 확대하고 기업 가치를 극대화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회사는 △정밀화학 소재산업 분야의 선도적 기술 경쟁력 △전방위적 산업군의 다양한 전방 시장 △고객별 맞춤형 제품을 통한 독자적 확보 시장 △글로벌 유수 기업들과의 협력 네트워크 등을 강점으로 세계적인 정밀화학 소재 전문 기업으로 도약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한편 한국바이오젠의 지난해 실적은 매출액 164억 3385만원, 영업이익 28억 7270만원, 당기순이익 21억 3006만원이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14.1% 올랐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8.0%, 29.8%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