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넷, 하반기 OLED 매출 본격화 전망...샘플제작 완료·中 특수 수혜

증권 입력 2019-06-26 17:09:05 수정 2019-06-27 08:48:12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5G 광전송장비업체 우리넷의 OLED 신사업 매출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중국이 6세대 OLED 라인 증설 등 OLED 부문에 공격적인 투자를 계획하고 있어 우리넷의 OLED 실적 가시화가 기대된다는 전망이 나온다.
 

우리넷은 OLED 모듈 샘플 제작이 완료돼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매출 시현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26일 밝혔다. 우리넷은 올해 1분기 사상 처음으로 OLED 유기물 소재 매출 가세로 100억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우리넷 관계자는 “올해 OLED소재에 이어 하반기부터는 OLED 후공정 장비의 사업이 가시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넷은 후공정모듈 시장의 성장성을 높게 보고 있다. 폴더블이나 플렉서블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이 본격적으로 개화되면 크기, 디자인, 폴딩방식 등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모듈수요가 급격히 증가할 것이고, 디스플레이 제조비용에서 후공정모듈이 차지하는 비중도 자연스럽게 올라갈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다. 후공정모듈 주요공정 전반에 발을 걸치고 있는 우리넷이 특히 주력하고 있는 부분은 본딩, 쉐이핑, 3D라미네이션 공정 등이다. 레이저본딩 등 몇 가지 특허도 완료했다. 현재 우리넷은 수원에 있는 제조공장에서 개발 중인 장비의 샘플 제작을 완료하고 글로벌 디스플레이 업체들과 접촉 중이다. 회사는 삼성과 LG 등에 후공정모듈과 보조공정 재료를 납품하는 1차 벤더가 되는 것을 첫번째 목표로 잡고 있다.
 

또 디스플레이와 OLED 분야에서 쌓아 온 유의진 대표이사의 경험도 우리넷의 큰 자산이라는 설명이다. 향후 OLED 후공정 분야는 디스플레이나 세트 업체의 주문이 복잡해지고 아울러 변화주기도 매우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전방업체의 주문을 잘 이행하기 위해서는 개별공정에만 집중하기 보다 디스플레이의 업계의 큰 그림을 보는 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사업영역이 개별공정이 아닌 후공정모듈 전반에 걸쳐 있는 데다가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에서 OLED 사업화 팀장을 경험한 바 있는 유대표의 안목이 더해져 경쟁력을 확보했다.
 

우리넷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5G 관련 통신장비 수요 또한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며 “여기에 OLED 매출까지 추가되면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