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정관 변경안건 등 가결…연내 매각 속도

산업·IT 입력 2019-06-27 14:12:0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시아나항공이 정관을 개정해 발행 가능 주식 수를 늘리기로 하는 등 매각을 위한 준비 작업을 마무리했다.아시아나항공은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오쇠동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발행주식 총수 확대, 전환사채 발행 한도 확대 등 정관 개정 안건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전일 26일  2대주주인 금호석유화학이 이사회를 통해 주주가치 훼손이 우려된다며 주총 안건에 대한 반대 의사를 표시했지만 주총 안건 통과를 막지는 못했다.

정관 개정으로 아시아나의 발행 가능 주식 총수는 4억주에서 6억주로 늘었고, 5,000억원이던 CB 발행 한도는 7,000억원으로 늘어났다. 이번 정관 개정은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지난 4월 아시아나항공 정상화를 위해 CB 매입 방식으로 자금을 수혈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며, 앞으로 매각 과정에서 신주 발행 등에 대비해 발행 가능 주식 총수를 확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정상화를 위해 5천억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매입하기로 했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의 전환사채 발행한도가 5천억원이고, 이미 1천억원의 영구채를 발행한 바 있어 4천억원만 지원된 상태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