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LH 사장 “3기 신도시는 새로워야…2기 문제점까지 보완”

부동산 입력 2019-06-27 20:42:32 수정 2019-06-28 08:46:3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변창흠 LH 사장이 27일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서울경제TV DB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은 27일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3기 신도시는 2기 신도시의 연장이 아니라 새로운 신도시여야 하고, 2기의 문제점까지 보완해야 한다고 밝혔다.

 

변 사장은 “1, 2기 신도시를 잘 만들었다고 해서 3기 신도시를 동일하게 만들어선 안된다신도시를 저층 고밀화해야 한다는 학계의 의견도 있는데 현재 LH에서도 신도시기획단, 주택도시연구원에서 신도시연구지원단을 만들어 신도시 기본 방향을 설정하고 있고, 특화신도시를 만들기 위해 17개 과제의 연구용역을 발주했다고 덧붙였다.

 

변 사장은 이를 통해 3기 신도시 건설로 인한 2기 신도시의 교통 문제가 상당 부분 해결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현재 2기 신도시의 평균 입주율이 48%밖에 안 되는데 나머지 52%가 모두 입주하면 2기 신도시의 교통 혼잡, 자족성 문제는 지금보다 더욱 심해질 수밖에 없다현재 3기 신도시 교통대책에 지방 공기업, 지자체와 상당히 협조하고 있어 그런 문제를 해소하는데 3기 신도시가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변 사장은 또 광역급행철도(GTX) 등이 지나는 고양 대곡역은 3기 신도시 건설 영향으로 6개 철도노선이 동시에 만나 파주, 일산의 교통난까지 한 번에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며 미분양 우려가 있는 인천 검단지구도 3기 신도시 건설로 BRT, 공항철도 등으로 연결한다면 접근성이 개선되고, 미분양·미입주 문제도 해결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3기 신도시 토지보상에 따른 유동성 문제와 관련해선 "부동산 가격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대토방식, 현물 공급, 민간 공동 참여 등 사업 다각화, 리츠 방식 등을 다양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변창흠 신임 사장은 세종대 교수 출신으로 서울시 도시개발공사 선임연구원, 서울시정개발연구원 연구위원, 참여정부 국가균형위원회 및 동북아경제중심추진위원회 전문위원 등을 지냈다. 2014년부터는 3년 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을 역임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