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 “에치에프알, 5G 프론트홀 매출 본격화...실적 턴어라운드 기대감↑”

증권 입력 2019-07-08 10:23:2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이투자증권은 8일 에치에프알에 대해 “국내 5G 프론트홀 장비 공급이 올해 2분기부터 시작됨에 따라 분기를 거듭할수록 매출 상승으로 실적 턴어라운드가 가속화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에치에프알은 유/무선 통신용 네트워크 장비 전문업체다. 무선사업에서는 기지국에 연결하는 모바일 프론트홀 장비를, 유선 사업에서는 초고속인터넷용 관련 제품인 OLT, ONU,ONT 장비 및 Wi-Fi AP 등을 제조해 판매하고 있다. 주요 고객사에는 SK 텔레콤, SK 브로드밴드, Verizon, AT&T, NTT Docomo 등이 있다. 올해 1분기 기준 매출비중은 프론트홀 53.6%, GIGA ONU 0.7%, WIFI-AP 31.8%, 기타 14.0% 등이다. 


이상헌 연구원은 에치에프알에 대해 “5G 시대에는 4G 때보다 기지국 수가 몇 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프론트홀 장비 등의 매출도 4G 때보다 큰 폭의 증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5G 투자가 본격화되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괄목할만한 매출 상승이 전망된다”면서 “Verizon, AT&T, NTT Docomo 등 해외 통신사업자에 4G 관련 프론트홀 장비공급 레퍼런스가 있기 때문에 프론트홀 장비의 해외 공급 기대감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정부의 10기가 인터넷 상용화 정책에 따라 2018년부터 5년간 기존 장비의 50%를 10기가급 장비로 교체하는 추가 투자가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5G의 특성인 초고속·초저지연을 구현하기 위해선 유선 네트워크의 기술 진화가 필수이기 때문에 관련 투자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에 따라 동사의 유선사업 관련 장비의 수혜가 예상돼 매출상승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SNE 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프론트홀 시장은 2018년 21억2900만 달러에서 2022년 36억7800만 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