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저신용기업 대출담보부채권(CLO) 부실 경고

금융 입력 2019-07-15 16:15:09 수정 2019-07-15 19:20:0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은행이 저신용기업에 대한 대출담보부채권, CLO가 향후 금융시장의 불안 요인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한은이 오늘(15일) 발표한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의 해외 CLO투자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의 투자 규모는 지난 1월 40억달러로, 10억 달러 수준이었던 2013년 말에 비해 급격히 늘었습니다.

특히 국내 기관이 보유한 CLO중 최상위 등급 비중은 14%로, 시장이 보유한 AAA등급 CLO 비중인 59%를 크게 밑돌았습니다.

한은 금통위원 중 한명은 “선순위 또는 A등급 메자닌 채권이 76%를 차지하더라도 이들 채권 수익률이 국채 수익률보다 높아 손실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며 “해당 투자의 안정성에 대해 유의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기업이 담보대출을 못 갚게 되면 손실을 가장 먼저 떠안게 되는 지분채권의 경우에 현재 국내 기관들의 투자 규모는 4억달러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