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 일본계자금 17조…저축銀·대부업 대출 1/4 일본계

금융 입력 2019-07-29 08:13:35 수정 2019-07-29 17:05:48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저출은행과 대부업계 등 우리나라 서민금융시장에 풀린 일본계 자금이 17조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민금융시장의 4분의 1에 달하는 규모다.


28일 금융감독원이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과 민중당 김종훈 의원실에 제출한 일본계 금융사 여신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일본계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국내 대출이 17조4,10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전체 여신 규모인 76조5,468억원의 22.7%를 일본계가 차지하고 있다는 의미다.
   
5월 말 기준 일본계 은행 국내 지점의 총여신은 24조7,000억원으로 1분기 말 기준 국내은행 총 여신 1,983조원의 1.2%에 불과한 것과 상당히 대조적이다. 6월 말 기준 국내 주식시장 내 일본계 자금 13조원 역시 전체 외국인 주식자금(560조원)의 2.3%, 채권시장 내 일본계 자금은 1조6,00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채권자금(125조원)의 1.3% 수준이다. 업권별로 보면 저축은행에서 일본계 금융사의 여신은 지난해 말 기준 10조7,347억원으로 같은 시점 전체 저축은행 여신 59조1,981억원의 18.1% 비중을 차지한다. 아울러 일본계 대부업체의 여신은 6조6,755억원으로 전체 대부업 여신 17조3,487억원의 38.5% 비중을 차지했다. 
   
이에 일본계가 서민금융계에서 자금 공급을 줄일 경우 급전을 구하려는 서민들에게 어려움을 줄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는 일본계의 비중이 워낙 큰 만큼 일본계 자금이 자금 공급을 줄일 경우 상당 부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면서 "이들 업체가 일본 정부의 영향을 받아 실제로 자금 공급을 줄일지는 미지수이지만 흐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증권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