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드코프, 일본계 대부업체 추방운동 전망에 강세…국내 日 서민금융 17조

증권 입력 2019-07-29 10:48:06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일본계 대부업체 추방운동이 벌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리드코프가 반사이익 기대감에 강세다.

29일 오전 10시 38분 현재 리드코프는 전 거래일보다 5.48% 상승한 6,16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관련업계에 따르면 저축은행과 대부업계 등 한국의 서민금융시장에 풀린 일본계 자금이 17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된다. 특히 서민금융시장에선 일본계의 대출 점유율이 4분의 1에 육박해 일본이 금융 분야로까지 보복 조치를 확대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최근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산 불매운동이 벌어지는 가운데 일본계 대부업체 추방하자는 움직임이 나타날 경우 국내 자금 기반인 대부업체 리드코프가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