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교동 등 ‘역세권 청년주택’ 2,136가구 입주자 모집

부동산 입력 2019-07-31 08:24:31 수정 2019-08-04 13:51:35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 5개 지역에서 역세권 청년주택 2,136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물량은 마포구 서교동 1,121가구 서대문구 충정로3523가구 종로구 숭인동 238가구 성동구 용답동 170가구 광진구 구의동 84가구 등으로 총 공공임대 319가구, 민간임대 1,817가구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공공·민간 임대주택으로 지어 청년층에 우선 공급하는 사업이다.

 

실제 입주는 내년 1분기에 가능할 예정이다. 신청자 소득 기준 등 입주요건 심사를 거쳐야 하므로 모집공고는 준공 6개월 전에 낸다. 서울주택도시공사 고객센터(1600-3456)에 문자 알림 서비스를 신청하면 공고가 났을 때 문자로 알림을 받을 수 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