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안전 휘슬 제도’ 시행…건설현장 재해 예방

부동산 입력 2019-08-21 09:35:46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LH 진주 본사 전경. / 사진=서울경제TV DB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건설현장의 발생 가능한 재해요소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안전사고 발생시 즉각 조치가 가능하도록 ‘LH 안전 휘슬 제도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안전 휘슬 제도는 건설현장 재해예방과 안전사고의 신속한 조치를 위해서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빠르게 전파 가능한 작업환경과 현장근로자 중심의 자발적 안전의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공감대를 통해 도입됐다.

 

이에 따라 LH 공사현장 내 안전관리자부터 일용직 노무자까지 모든 근로자에게 안전 호루라기를 지급한다. 또한, 위험상황 인지 및 안전사고 발생시 행동 요령을 사전에 교육해 상황전파를 통한 초동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안전 호루라기는 신속한 사용을 위해 근로자의 안전모에 부착이 가능한 형태로 지급한다. 그간 안전사고에 취약했던 건축공사의 지하공간 및 도로공사 등의 현장에서 원거리간 상황전파가 용이한 장점이 있다.

 

LH는 원주 태장2지구 조성공사를 비롯해 총 25개 토목·건축현장에 7,500개의 안전 호루라기를 지급하고 안전사고 저감효과를 분석해 향후 전국 사업지구로 확대할 계획이다. 건설현장 내 위해요소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아이디어, 건의사항 등을 제보할 수 있는 휘슬 블로우어(Whistle Blower) 정보시스템도 운영한다.

LH 홈페이지 내 별도의 배너시스템을 통해 접속이 가능하며, 제보는 누구나 익명 또는 기명의 형태로 가능하다. 제보내용은 현장 안전점검 시 반영하거나 안전교육 자료 및 사례집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내외 홍보용 동영상 제작 및 수급사·하수급사 대상 안전교육 등 안전 휘슬 캠페인을 시행해 건설현장 안전주체의식을 확산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이번 안전 휘슬 제도를 계기로 건설현장에서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는 각종 산업재해와 근로자들의 안전불감증이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