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10, 첫날 개통량 전작보다 16% 증가

산업·IT 입력 2019-08-21 16:26:39 수정 2019-08-21 19:42:0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갤럭시노트10 개통이 이뤄진 어제(20) 하루 동안 약 221,000대가 개통됐습니다. 전작인 갤럭시노트9 때보다 16%가량 증가한 수준입니다.

 

이통사별로는 KT가 전작보다 45%가량 급증한 약 68,000대를 기록하며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은 각각 12%, 4% 증가했습니다.

 

번호이동 건수는 약 29,000건으로 전작보다 약 2% 줄었습니다. 업계는 리베이트(판매수수료)가 최고 40만원 선까지 치솟았음에도 불구하고 과열 분위기가 형성되지 않아 번호이동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리베이트가 당초 예상(70만원 대)보다 30만원가량 낮게 책정되면서 일부 사전 예약 고객들이 예약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져, 사전 예약물량 중 실제 구매 수는 삼성전자가 전날 발표한 예약 물량 130만대보다 적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