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소 건설업체 75% “기술인력 구하기 어렵다”

부동산 입력 2019-08-21 17:41:35 수정 2019-08-21 17:41:50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직무별 건설인력 수급문제. / 자료=대한건설협회 서울특별시회

서울 중소 건설업체들이 기술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대한건설협회 서울특별시회가 발간한 중소 건설기업의 기술인력 수급실태 진단 및 정책적 지원방안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회원사 대상 설문조사(2019.06.03.06.24)에 응답한 51개 기업의 74.5%가 기술인력 수급의 불안정을 경험했다. 특히 공무직과 안전관리자 수급이 어렵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고용지원, 인센티브 지급, 교육·훈련 지원 등 중소 건설기업이 활용 가능한 중앙정부 부처의 지원사업 활용도가 매우 낮으며, 인지조차 미흡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보고서에서 제시한 정부 지원사업에 대한 인지도는 평균 41.2%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었으며, 알고 있더라도 복잡한 행정절차 등으로 활용을 주저하는 기업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조사에 응답한 기업들은 중·장년층 기술인력의 고용지원(56.9%)과 경영여건 개선을 지원(56.9%)할 수 있는 정부 지원 사업이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중소기업의 수급 어려움이 높은 공무 기술자와 안전관리자 확보를 위한 맞춤형 인력양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시적으로 교육이수를 통한 안전관리자 자격 부여제도 검토, 기업 인력수요를 고려한 공무 및 안전 분야 신규 교육과정 개설 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한 중소 건설기업과 기술인력 간의 구인·구직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채용정보 접근성 개선, 구직자 경력정보의 신뢰성 제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공공 발주물량의 양적·질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올해 2019년 상반기 정부가 발표한 104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계획(생활SOC, 노후인프라 개선,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 등)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예산 확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