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택 내 노후 수도관 교체…1,075억원 투입

부동산 입력 2019-08-22 08:29:37 수정 2019-08-23 08:28:35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시는 오는 2022년까지 주택 내 낡은 수도관 전량 교체를 목표로 1,075억원을 투입해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2007년부터 주택 내 수도관 교체 공사비의 최대 80%를 지원하고 있다. 교체 대상인 565,000가구 중 69%39만가구의 교체를 완료했다. 잔여 175,000가구의 수도관 교체를 3년 안에 마친다는 방침이다.

 

올해는 5만 가구 교체가 목표다. 지난달까지 21,526가구의 수도관을 교체했다. 202056,000가구, 20214만 가구, 202229,700가구 교체를 추진한다. 대상은 19944월 이전 지어졌고 녹에 취약한 아연도강관을 급수관으로 사용하는 주택이다.

 

지원액은 전체 공사비의 최대 80%. 단독주택 최대 150만원, 다가구 주택 최대 250만원,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가구당 최대 120만원으로 한도가 있다. 교체 공사비 지원 신청은 120다산콜센터나 관할 수도사업소로 하면 된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