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한제 ‘약발’ 통했나…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19주만에 하락

부동산 입력 2019-08-23 18:46:34 수정 2019-08-26 08:24:55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자료제공=부동산114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19주 만에 내렸다. 정부가 오는 10월 투기과열지구를 중심으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한다고 밝힌 것이 영향을 줬다. 다만, 사업 초기 단계에 해당하는 재건축 단지는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는 분위기다.

 

2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2% 상승했다. 지난주와 같은 변동률을 보였다. 재건축 아파트값이 0.03% 떨어져 하락 전환했지만, 일반 아파트는 0.03% 올라 지난주(0.02%)보다 오름폭이 커진 영향이다.

자료제공=부동산114

지역별로 살펴보면 금천(0.10%) 양천(0.10%) 구로(0.09%) 강동(0.06%) 노원(0.05%) 영등포(0.05%) 관악(0.03%) 등 비강남권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반면 강남권 주요 재건축 단지인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가 최고 2,000만원 떨어졌고,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주공7단지1,000만원까지 내렸다.

 

신도시 아파트값은 별다른 움직임 없이 강보합(0.01%)을 기록했다. 중동(0.03%) 동탄(0.03%) 광교(0.02%) 위례(0.02%) 등이 상승했다. 중동은 미리내롯데2’와 상동 백송마을GS자이1,000만원 올랐다. 일산(-0.02%)은 하락했다. 일산동 후곡5단지영풍한진1,000만원 떨어졌다.

 

경기·인천도 0.01% 올랐다. 광명(0.06%) 부천(0.06%) 안양(0.04%) 의왕(0.04%) 용인(0.03%) 과천(0.02%) 순으로 상승했지만, 파주(-0.08%) 이천(-0.05%) 고양(-0.03%) 광주(-0.02%) 등은 떨어졌다.

자료제공=부동산114

전셋값은 가을 이사철이 다가오면서 서울을 중심으로 오름세를 이어갔다. 서울은 0.02% 상승했다. 서초(0.08%) 구로(0.04%) 영등포(0.04%) 동작(0.04%) 양천(0.03%) 강남(0.03%) 순으로 올랐고, 새 아파트 입주가 이어지는 강동은 0.09% 떨어졌다. 강일동 강일리버파크2~9단지와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가 최고 2,000만원 빠졌다.

 

신도시 전셋값은 0.01% 올랐다. 파주운정(0.05%) 분당(0.02%) 평촌(0.02%) 등이 상승했다. 일산(-0.01%) 동탄(-0.01%) 등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보합(0.00%)을 나타냈다. 의왕(0.18%) 의정부(0.06%) 광명(0.03%) 하남(0.03%) 순으로 올랐고, 화성(-0.07%) 고양(-0.05%) 이천(-0.03%) 김포(-0.02%) 등이 떨어졌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서울 집값이 당분간 하향 안정될 조짐이다. 투자 수요에 상대적으로 민감한 재건축 시장이 가격 등락을 이끌었던 점을 보면 주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수익성 우려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다만, 서울 도심 공급 축소 가능성으로 서울 재고 아파트 중 입주 3~5년 이내의 준신축 단지를 중심으로 수요층 유입도 기대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