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8월중 2,654억원 금융지원"

금융 입력 2019-08-27 08:41:32 수정 2019-08-27 08:45:22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8월 중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해 2,654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했다"고 밝혔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7일 정책금융기관, 시중은행, 증권유관기관 등과 함께 금융시장 동향 점검 및 일본 수출규제 대응 간담회를 열고 지난 8월 5일부터 23일까지 총 130건에 대해 이같은 금융지원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지난 8월 2일부터 금융당국과 정책금융기관, 시중은행이 함께 일본 수출규제 '금융부문 비상TF'를
본격 가동중이다. 이날 최 위원장은 "내일부터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가 시행된다"며 "우리 정부의 지속적인 대화 요청과 외교적 문제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 측은 여전히 기존 입장만을 고수하고 있어, 문제가 장기화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지원된 금융지원 130건 중 120건은 일본산 제품 및 원자재 등 직접 피해 수입업체에 대한 것으로 2,582억원이 지원됐다. 이외 협력업체와 거래업체 등 간접피해 기업에도 만기연장, 신규지원 등 금융지원이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즉 일본산 제품·원자재를 수입하는 직접피해 기업에 120건(2,482억원), 직접 수입업체와 거래하는 협력업체 지원에 5건(25억원), 대일 수출업체·협력업체 4건(45억원), 기타 1건(2억원)이다. 다만 최 위원장은 "아직까지 금융기관을 통해 직접적이고 심각한 피해를 입은 기업이 파악되고 있지는 않다"며 "향후 우리 기업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금융부문에서 보다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최 위원장은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과 변동성 확대에 따른 국내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증권유관기관의 중심적 역할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시장 변동성이 과도하게 확대되는 경우에는 이미 마련된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적기에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현황을 논의하는 한편, 신속하고 충분한 금융지원을 지속하기로 의견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