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대부업 피해자, 평균 3곳에서 돈 빌려”

경제·사회 입력 2019-08-27 09:56:5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DB

27일 서울시 불법대부업피해상담센터에 따르면 2016년 센터 개소 후 올해 6월까지 센터가 구제해 준 불법 대부업 피해 건수는 345건이었고, 대상자는 107명으로 1인당 평균 3개의 대부업체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센터가 구제해 준 금액은 3년간 267,100만원이었다. 총 피해 신고는 1,208건이었고, 이 중 60%가 불법 고금리로 인한 피해였다. 수수료 불법 수취(10.9%), 불법 채권추심(6.5%)이 뒤를 이었다. 온라인을 제외한 전화·방문 상담 건수(926)만 살펴보면 피해 신고자는 경제활동 연령대인 3050대가 대부분(77.3%)이었고, 남성이 56.7%로 여성보다 많았다.

 

센터는 피해 신고가 들어오면 신고자의 금융거래 내용을 토대로 조사를 진행한 뒤 대부업체의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부당이득금 반환이나 잔존채무 포기 등 당사자 간 합의를 유도해 사건을 해결한다. 대부업법 등 관련 법령을 위반한 업체는 수사 의뢰 및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한다.

 

대부업 피해 신고는 중구 무교동에 있는 센터를 방문하거나 서울시 다산콜센터, 온라인 사이트 눈물그만등으로 하면 된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