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재팬] ‘성희롱 단톡방’까지…이마트 왜 이러나

산업·IT 입력 2019-09-04 11:18:29 수정 2019-09-04 20:20:2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앵커]

이마트 가전판매점인 일렉트로마트 직원들이 단체 카톡방에서 상습적으로 고객들을 성희롱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대구지역 시민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매니저들의 단체 카톡방 내용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오크, 틀딱 놀이터 등 여성과 노인을 비하하는 말과 욕,성희롱이 난무합니다.

이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전국 이마트 매니저들이 나눈 단체 카톡방의 대화 내용입니다.

입에 담기 험한 말들로 고객들을 조롱한 겁니다.

 

이에 더해 고객의 개인정보를 불법 공유하는 대화도 이어집니다.

이들은 고객이 수리를 맡긴 컴퓨터에 저장된 나체 사진 등을 공유했습니다.

 

단톡방에는 강원, 목포, 대구 등 전국 매니저 50여명이 참여해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대구지역 시민단체는 본사에 사실을 알리고 시정을 요구했지만, 이마트 측에서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던 이마트는 논란이 확산되자, “일부 직원들의 일탈 행위가 있었던 것 같다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늦장 대응에 나선 이마트는, 경찰 등 수사기관에 의뢰해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사실관계를 바탕으로 엄중히 징계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서울경제TV 김혜영입니다. /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