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사례' 가리봉동 벽화골목축제 21일 열린다

부동산 입력 2019-09-17 14:35:55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수도권 청년문화 네트워크

수도권 청년문화 네트워크는 오는 21일 가리봉동 벽화골목축제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여름내 주민과 지역 각 계층 간 소통과 이해의 기반을 조성한 서울시 구로구 가리봉동의 도시재생 사례가 21일 기념 축제로 이어진다. 8월 초 시작된 벽화골목 조성은 가리봉 도시재생센터, 가리봉동 지역주민협의체, 재한 중국동포 연합회 등과 수도권 대학 및 청년 직장인들로 구성된 수도권 청년문화 네트워크 청년 봉사자들이 6개월여 논의 끝에 시작됐다. 벽화는 이미지 중심이 아닌 메시지 중심으로 너나없이 꿈을 위해 모인 지역인 가리봉 사람들을 스토리텔링 하는 이미지와 한국어 및 중국어 켈리그라피로 연출됐다.

김정필 수도권 청년문화 네트워크 홍보언론위원장은 이번 축제에 대해 “가리봉 주민들과 도시재생 센터 등 각 계층과 청년들의 계속된 소통과 노력으로 완성된 결과물인 벽화골목을 기념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벽화골목이 조성되는 동안 서로 간 이해와 신뢰를 촉진했던 문화까지 도시재생의 긍정적 사례로 다음 세대에게도 물려주는 메시지를 풍물패 등의 공연과 대형 손도장 이벤트, 감사장 수여 등의 식순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벽화 미용 물품과 페인트는 화방넷 및 삼화페인트가 협찬했다. 축제에는 다붓다붓 도서관, 도시재생센터, 주민협의체, 국순당 등 가리봉 지역사회와 청년 200여명이 참여해 축제가 개최된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