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파평면 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총 10번째

경제·사회 입력 2019-10-02 08:46:27 수정 2019-10-04 18:12:40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경기도 파주 파평면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 10번째로 2일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이에 이날 오전 3시 30분부터 경기·인천·강원 돼지를 대상으로 48시간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날 의심 신고가 들어온 이 농장을 대상으로 정밀검사를 벌인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농장은 모돈 1마리가 폐사하고 4마리가 식욕부진 증상을 보여 농장주가 파주시에 신고했다.
   
지난달 27일 9번째 확진 이후 한동안 잠잠하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5일 만에 또 다시 확진 사례가 생겨나면서 살처분 돼지 마릿수도 급증할 전망이다. 이 농장은 돼지 2,400여마리를 기르고 있다. 또 반경 3㎞ 내에는 9개 농장에서 돼지 1만2,123마리를 사육 중이다. 전날 오전 6시 현재 살처분 대상 마릿수가 9만7,999마리였던 것을 고려하면 총 11만마리가 넘는 돼지가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로 목숨을 잃게 됐다. 이는 국내 총 사육 돼지 수의 1%에 가까운 양이다.
   
경기도 파주에서는 지난달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 확진됐으며 이어 24일에도 한 차례 더 확진됐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발병에 따라 48시간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렸지만, 전국이 아닌 경기·인천·강원에 한정했다.
   
한편, 앞서 이날 경기 파주 적성면의 또 다른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사례가 발생해 정밀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