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분양가상한제, 언제든지 시행 준비”

부동산 입력 2019-10-02 17:06:05 수정 2019-10-04 08:37:55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2일 정부 세종청사에 열린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국토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감사 현장에서 분양가상한제 관련 질문을 받고 “10월말 시행령 개정 즉시 관계기관 협의를 열고 언제라도 지정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동()핀셋지정 방침에 대해서도 동별 지정이 몇 개 동만 하겠다가 아니라, 시장 안정을 저해하는 동은 숫자와 관계없이 적극적으로 지정해 나갈 계획이라며 분양가상한제 시행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달 말 시행이 예상되는 개정 주택법 시행령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필수 요건을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지역으로 바꿨다. 현재 투기과열지구는 서울시 25개 구와 경기 과천시·광명시·성남시 분당구·하남시, 대구 수성구, 세종시 등 전국 31곳이다.

 

하지만 정부는 최대한 집값 불안 우려 지역만 선별적으로, 정밀하게 골라 상한제를 적용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공급 위축 등 부작용 우려를 해소하면서 동시에 시장 안정 효과를 달성하기 위해 동()'핀셋' 지정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