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DLF는 도박…은행 판매시스템 문제”

금융 입력 2019-10-21 16:28:25 수정 2019-10-21 20:41:48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오늘 국회에서는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국정감사가 열렸습니다. 화두는 단연 DLF 사태였는데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DLF 상품에 대해 일종의 도박, ‘갬블이라고 표현하며 금융사에 대한 강도 높은 제재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은행이 DLF라는 일종의 갬블을 만들어낸 것에 대해서 책임지고 보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반 개인이 DLF에 투자함으로써 우리나라 경제에 도움이 되는 게 하나도 없었다며 단순 불완전 판매의 문제가 아니라 은행의 판매 시스템 문제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오늘(21) 열린 금융당국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밝히고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금융회사의 내부통제강화를 위한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싱크] 고용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

향후 보완책을 말씀해주십시오.”

 

[싱크] 윤석헌 / 금융감독원장

일단은 내부 통제와 관련된 규율을 지배구조법이라든지 각 업권의 법에 넣는 방향을 추진할 필요가 있고요. ‘내부 통제가 은행을 선진화시키는 데 아주 중요한 것이다라는 것을 (지도하겠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현재 금감원이 사모펀드 시장을 전수 조사중이라며 조사 결과, 자본잠식 등 요건에 맞지 않는 펀드에 대해서는 등록 취소까지도 고려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오후부터는 DLF 관련 은행 측 증인들이 참석하면서 의원들의 관련 질의가 쏟아졌습니다.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은 “DLF 사태로 고객의 재산 손실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DLF 관련 자료 삭제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싱크] 지상욱 /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삭제한 파일이 이번 DLF 사태와 관련된 파일이 맞다? 안 맞다?”

 

[싱크] 함영주 /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그 내용에 대해서 저는 알지 못합니다.”

 

[싱크] 지상욱 /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내용을 모른다?”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은 내부적으로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하지 못했다고 인정하면서도 “DLF만을 위한 인센티브는 없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서울경제TV 고현정입니다./go8382@sedaily.com

 

[영상취재 김서진 /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