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러 가즈프롬과 천연가스·수소 협력 강화

산업·IT 입력 2019-10-22 16:56:36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2일 인천 오크우드 호텔에서 가스공사와 러시아 가즈프롬사 관계자들이 ‘KOGAS-GAZPROM 과학기술 협력 분과 워킹그룹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가스공사]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국가스공사는 인천 오크우드 호텔에서 러시아 가즈프롬사와 ‘KOGAS-GAZPROM 과학기술 협력 분과 워킹그룹 회의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최양미 기술사업본부장, 이성민 가스연구원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했다.

 

가스공사는 최근 세계 에너지 시장에서 천연가스의 역할이 증대됨에 따라 국제 협력을 통한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한 가즈프롬사와는 지난 2003과학기술 분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체결 이후 러시아 천연가스 도입을 위한 기술적 기반 검토 및 정보 공유 등 활발한 교류를 이어왔다.

 

KOGAS-GAZPROM 과학기술 협력 분과 회의는 매년 양사 과학기술연구원의 공동 관심 분야에 대한 주제 발표 및 토의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번 워킹그룹에서는 자원 탐사·개발, 중규모 LNG 액화, LNG 벙커링, 수소 저장·수송, 배관 방식·부식 기술 등 18편의 주제가 다뤄졌다.

특히 양사는 기술적 우위에 있는 자원개발 기술 및 장거리 천연가스 공급 기술 분야 외에 공동 관심사인 수소 저장 등 신사업 기반 기술에 대한 정보도 공유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가즈프롬은 주로 PNG 형태로 천연가스를 공급하고 있으나 향후 LNG 공급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가스공사가 보유한 LNG 공급·수송 관련 기술과 노하우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앞으로 양사 간 LNG 및 수소 분야에 대한 다양한 협력 기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