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부동산중개업소 개업 급감… 월 1,000건 미만 ‘6년 만’

부동산 입력 2019-10-24 08:42:39 수정 2019-10-25 08:16:08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지난달에 부동산 공인중개업소의 개업이 6년 만에 1,000건 아래로 떨어졌다.


24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9월 전국의 공인중개사 신규 개업은 990건으로 집계됐다. 공인중개사 월별 개업 건수가 1,000건 이하로 떨어진 것은 2013년 8월(982건) 이후 6년 만이다. 아울러 지난달 전국 부동산중개업소 폐업은 1,059건으로, 지난 6월에 이어 올해 들어 두 번째로 폐업이 개업보다 많았다. 


최근 5년간 9월에 부동산중개업소 폐업이 개업을 앞선 적은 올해가 처음이다. 공인중개사협회 19개 지부 가운데 지난달 폐업이 개업을 초과한 곳은 서울 남부(양천구·강서구·구로구·금천구·영등포구·동작구·관악구), 부산, 대구, 대전, 울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경남 등 10곳에 달했다. 이 중 경남은 작년 4월부터 지난달까지 17개월 연속으로 폐업이 개업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연말이 다가오면서 공인중개사 폐업이 많아지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라면서도 “올해는 그 속도가 유달리 빠르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최근 중개업소 단속으로 폐업은 더 많아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월 민간택지 아파트에도 분양가상한제를 확대 적용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9월 전국 주택 거래량(6만4,088건)은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보다 15.8% 줄었으며 최근 5년간 9월 평균 거래량(8만4,989건)보다도 24.6% 감소했다.  /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