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게이트, 결제 핀테크 플랫폼 '세이퍼트' 베트남 수출

산업·IT 입력 2019-10-25 15:24:19 수정 2019-10-25 15:50:48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베트남 금융교류로 한국 핀테크 수출UP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된 '핀테크 데모 데이 인 하노이'에서 참가자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페이게이트]

[서울경제TV= 이민주 기자] 결제·송금 전문 페이게이트의 결제 플랫폼 '세이퍼트'가 베트남에 수출돼 아시아 시장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페이게이트는 지난 24일(현지시각) 베트남 하노이에서 ‘핀테크 데모 데이 인 하노이’에 참가해 세이퍼트 플랫폼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세이퍼트 플랫폼은 토종 한국산 핀테크 플랫폼 기술로 베트남 시장내 이월릿(E-wallet) 사업자 대상 최적의 솔루션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제1회 대회 참여 후 다수의 베트남 업체와 핀테크 플랫폼 제공 협의를 지속중이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페이게이트 베트남팀은 참석자들에게 프리젠테이션과 더불어 일대일 미팅을 진행했다.  

 

베트남 은행들과 현지 IT기업들은 페이게이트의 세이퍼트 플랫폼을 베트남 현지화하여 도입하는 부분에 대해 많은 관심을 표명했다.  베트남 정부의 핀테크 활성화정책에 적합한 솔루션으로 세이퍼트 도입으로 빠르고 효율적으로 핀테크 비즈니스를 셋업할 수 있다는 장점때문이다베트남에서 근래 한국 핀테크 기술은 저렴한 인도의 기술에 비해 더 높은 가치와 신뢰를 인정받고 있다.

 

이동산 페이게이트 기술이사는 "세이퍼트를 베트남 시장에서 P2P랜딩, 크라우드 펀딩, 소액외화송금 등에 적용해 신사업을 창출할 것"이라며 "나인페이, 사이공 뱅크를 비롯한 베트남 IT기업들이 페이게이트의 세이퍼트 도입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페이게이트는 베트남에 이어 네팔에도 현지 법인 설립을 설립해 현지은행과의 기술적 연합을 준비중이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