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전화 피해구제 신청 매년 1,000건 이상”

경제·사회 입력 2019-10-28 09:47:23 수정 2019-10-28 10:54:4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이동전화서비스와 관련한 소비자 피해가 해마다 1,000건 이상씩 발생하는 가운데 가입자 100만명당 피해 신청 건수는 LG유플러스(LGU+)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년간 접수된 이동전화서비스 관련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이 총 3,396건으로 해마다 1,000건 이상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기준 이동통신 3사의 피해구제 신청을 분석한 결과 LGU+428건으로 가장 많았다. KT296, SKT237건이었다.

이를 가입자 100만명당으로 환산해도 LGU+32.1건으로 가장 많았고 KT17, SKT8.6건이었다.

2015년과 비교하면 가입자 100만명당 피해구제 신청 건은 LGU+39.6%나 증가한 반면 SKT(-30.6%)KT(-17.1%)는 오히려 감소했다.

피해 발생 시점별로 분석하면 LGU+는 가입(94.9%)과 이용(60.8%), 해지(44%) 단계 모두에서 2015년보다 증가했지만, KT(86%)SKT(7%)는 해지 단계에서만 늘었다.


소비자원은 "소비자 피해를 줄이기 위해 판매점·대리점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와 피해 구제 합의율 제고 등 업계의 자율적인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계약에 앞서 약정 조건 등을 확인할 것을 당부하고,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방송통신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