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내려도 시장금리 상승…“큰 하락 없다”

금융 입력 2019-11-04 14:49:49 수정 2019-11-04 22:10:03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한국은행이 10월 금리 인하를 단행하고 얼마 되지 않아, 같은 달 미 연준도 세번째 금리 인하에 나섰는데요. 그럼에도 국내 채권 시장 금리는 상승세를 지속하는 모습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를 일시적 반등으로 보고 당분간 더 이상의 하락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싱크]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10월 16일 금통위)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재의 1.50%에서 1.25%로 인하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싱크]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 (10월 30일 FOMC)
“올해 세 번째 금리 인하를 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의 강한 경제를 유지하기 위해서…”
 

지난달 한국과 미국이 기준금리를 연이어 인하했지만, 국내 채권 시장 금리는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일 서울 채권시장에서 국고채 금리는 일제히 상승했습니다.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1bp 오른 연1.467%에, 10년물은 0.4bp 오른 연1.732%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이는 최근 글로벌 유동성이 확대되고 미중 무역협상 진전 등으로 위험자산 투자심리가 회복되면서 채권 수요가 약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전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자산으로 꼽히는 달러가 약세를 보이고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채권에서도 자금이 빠져나가는 등 위험자산 선호 현상이 조금씩 커지고 있다는 겁니다.


특히 전문가들은 “시장에서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먼저 반영해 지난 8월까지 금리가 크게 내린 데 따른 단기적인 반등”이라며 “당분간 큰 폭의 하락은 어려울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즉 연초부터 미국 기준금리 동결과 인하 기대, 장단기 금리역전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일방적인 금리 하락이 이어진 데 따른 피로감이 영향을 줬다는 겁니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올초 1,802%에서 지난 8월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093%까지 떨어졌는데, 지난 1일 현재 올해 하락 폭의 절반 정도를 되돌렸습니다.

10년물 역시 연초 1.948% 수준에서 지난 8월 사상 최저치인 연1.172%까지 내렸다가 소폭 올랐습니다.


서울경제TV 고현정입니다./go8382@sedaily.com


[영상편집 김담희]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