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양주 회천신도시 일반상업용지 공급…25일 입찰

부동산 입력 2019-11-13 09:56:54 수정 2019-11-14 10:20:3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도 양주 회천신도시 위치도. [사진=LH]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양주 회천신도시 내 일반상업용지 18필지(18,000, 704억원)를 경쟁 입찰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일반상업용지의 공급면적은 752~2,074, 공급예정금액은 3.31,120~1,375만원 수준이며, 건폐율 70%, 용적률 600~800%로 최저층수 5층 이상으로 건축 가능하다.

 

대금납부는 3년 무이자 할부 조건으로, 계약금 10%를 제외한 나머지 중도금은 6개월 단위로 균등분할 납부할 수 있다.

양주 회천신도시(411)는 계획인구 6만명의 경기 북부 대표 거점으로, 지하철 1호선이 지구를 관통하고 있어 편리한 교통망을 갖추고 있다. 또한 향후 지구내 GTX-C 노선이 개통하면 서울 삼성역까지 20분대로 진입 가능하다.

 

특히 이번에 공급하는 일반상업용지는 지하철 1호선 덕계역에서 약 200m 떨어진 역세권 용지로, 역세권 유동인구의 배후수요를 누릴 수 있다.

공급 일정은 오는 1125일 입찰 및 26일 개찰, 122~6일 계약체결 예정이며, LH 청약센터를 통해 인터넷으로만 입찰신청을 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센터에 게시된 공고를 참조하거나 LH 양주사업본부 판매부로 문의하면 된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