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설협회 “수주 저조…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 지원 중요”

부동산 입력 2019-11-13 15:58:00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방문규 신임 수출입은행장(가운데)이 13일 ‘해외건설 수주플랫폼 2019년도 4차 본회의’에서 지원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해외건설협회]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해외건설협회는 13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방문규 신임 수출입은행장을 초청해 해외건설 수주플랫폼 2019년도 4차 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건기 해외건설협회장은 올해 우리 해외건설 수주실적이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다소 저조한 편인데, 해외건설이 국가 경제에 미치는 효과가 지대한 점을 고려해 남은 기간 수주 확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이를 위해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방문규 행장은 수은이 보유한 모든 가용 재원과 더불어 해외사업 자문·주선 기능을 활용해 우리 기업의 해외사업 수주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하겠다올해 정부의 해외수주 활력 제고 방안에 따라 도입된 특별계정의 경우 연내 가시적 성과 도출이 예상되고, 개도국의 인프라 개발사업 지원을 위해 도입한 경협증진자금의 첫 승인 사례도 만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해외건설 수주플랫폼 회의는 해외건설협회가 국내 건설업계의 해외 진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주요 해외건설 기업과 정책금융기관(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한국플랜트산업협회 대표들이 정기적으로 만나 해외건설 관련 각종 현안과 지원방안을 논의하는 행사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