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 힘 쏟는 이미지센서 올해 19% 급성장 전망

산업·IT 입력 2019-11-14 08:59:04 수정 2019-11-15 14:22:0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삼성전자]

[서울경제TV=김혱혜영기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선 CMOS 이미지센서(CIS) 시장이 올해 19%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14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올해 CIS 시장 규모는 168억3,000만달러(약 19조7,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142억달러) 대비 19% 성장한 규모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급성장하는 이미지센서 시장을 잡기 위해 소니 아성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올해 1분기 매출 기준 점유율은 소니가 51.1%(1위), 삼성전자 17.8%(2위), SK하이닉스 2.7%(5위)였다. 삼성전자는 지난 8월 업계 최초로 ‘1억 화소’의 벽을 깬 1억800만 화소의 모바일 CIS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출시했다. 이를 중국 샤오미에 공급하기로 하는 등 소니 추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2030년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를 목표로 내건 삼성전자는 이미지센서를 1차 공략 목표로 제시했다. 지난 9월에는 업계 최초 0.7㎛(마이크로미터) 픽셀 이미지센서를 공개하며 초격차 기술력을 과시했다. 박용인 삼성전자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지난 5월 “2030년 센서 시장은 1300억달러(152조원) 수준으로 커진다”며 “앞으로 현재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 버금가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9월 이미지센서 강국 일본에서 차세대?CIS?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 센터를 개소하며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초대 연구소장으로는 소니 출신인 시무라 마사유키를 영입했다. 시무라 일본R&D센터(JRC) 연구소장은 “일본 대학과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SK하이닉스 CIS 사업의 다양한 방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5G 시대 더욱 많은 솔루션과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