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3분기 흑자전환…제대혈·생물소재 등 호조

증권 입력 2019-11-14 11:54:49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차바이오텍이 2019년 3분기 실적에서 별도기준 흑자 전환했다.

차바이오텍은 14일 2019년 3분기 사업보고서 공시를 통해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은 77억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5억원과 5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제대혈, 생물소재, IT서비스 등의 실적 호조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 성장했으며, 영업이익도 5억5,000만 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1,120억원, 영업손실 83억원, 당기순손실 41억원이다. 해외 의료 네트워크 매출은 지속 증가하고 있으나, 미국 Q.A.F(Quality Assurance Fee)의 수익이 반영되지 않아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11% 감소했으며 이로 인해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이 발생하는 일시적 감소세를 보였다. Q.A.F는 미국 연방정부가 저소득층 환자들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헬스케어 서비스로, 캘리포니아주 병원들에 지원금을 지급하는 프로그램이다. 6차 Q.A.F(2019.07.01~2021.12.31)의 수익은 3분기부터 반영되어야 하나 미국 연방 및 주정부의 산정 작업 지연으로 내년에 소급 반영될 예정이다.

차바이오텍은 국내 최다 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스타가르트병, 급성 뇌졸중, 알츠하이머병, 퇴행성디스크질환, 간헐성파행증 등 다양한 희귀난치성 질환을 대상으로 상업화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자연살해(NK)세포를 활용한 면역세포치료제도 현재 패스트트랙 추진(희귀질환의약품 지정을 통한 임상 2상 후 조건부 승인)을 목표로 개발 중이다. 또 미국, 호주, 베트남 등 7개국 60여개 병원 클리닉을 확보하고 있으며, 카타르 및 베트남 등 해외지역에서의 차움 사업모델 확대를 위한 컨설팅 사업을 수행하는 등 해외 시장에서도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해외 의료 네트워크 매출의 지속적인 성장 기조를 유지하고 CDMO사업 등 수익 구조 다변화를 적극 추진하는 것은 물론, 집중적인 R&D 투자로 세포치료제 상용화를 가속화할 수 있도록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