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업계 ‘검은 목요일’ 현실화…'노재팬' 직격탄

산업·IT 입력 2019-11-15 09:28:37 수정 2019-11-15 14:21:28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항공업계의 '검은 목요일'이 현실화됐다. 14일 국내 항공사의 실적발표가 이어졌지만 글로벌 경기부진과 일본 불매운동으로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기 때문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올해 3·4분기 별도기준 매출 3조2830억원, 영업이익 1179억원, 당기순손실 2118억원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3·4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3.7%, 영업이익은 무려 70%나 급감한 수치다. 앞선 증권가의 실적 전망치조차 밑돈다. 시장에선 대한항공의 3·4분기 영업이익으로 전년동기 대비 58.33% 감소한 1637억원을 예상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1조8351억 원, 영업손실 570억 원, 당기순손실 2325억 원을 기록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한일 갈등과 미중 무역 분쟁 등의 영향에 따른 여객·화물 동반 부진, 환율 상승에 따른 외화 비용 증가, 국토교통부 '정비안전기준' 강화에 따른 정비비 증가 및 가동률 하락 등 대외 불확실성이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라고 설명했다.


저비용항공사(LCC) 역시 3·4분기 모두 적자를 기록했다. LCC 1위인 제주항공은 3·4분기 174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진에어와 티웨이항공도 영업손실이 각각 131억원, 102억원에 달했다.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봤던 에어부산 역시 195억원 적자였다.


한국항공협회에 따르면 노재팬 탓에 국내 항공사들의 국제선은 최소 7800억원 이상의 매출손실이 예상된다. 특히 LCC 일본노선 여객은 지난해보다 53%까지 줄어들 전망이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