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글로벌 D램시장' 점유율 2년만에 최고치

산업·IT 입력 2019-11-19 08:58:53 수정 2019-11-19 09:03:4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글로벌 D램시장 1년만에 '반등'

[사진=삼성전자]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지난해 4분기부터 하향 곡선을 그리던 글로벌 D램 시장이 소폭 반등한 가운데,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1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 세계 D램 매출은 154억4,700만달러(약 18조35억원)로 전 분기(148억4,400만달러) 보다 4.1% 늘었다.삼성전자의 3분기 D램 매출은 71억1,900만달러(약 8조2971억원)로 전체의 46.1%를 차지했다. 지난 2017년 2분기 점유율 46.2%를 찍은 이후 2년여만의 최고 기록이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올해 2분기부터 수요 기업의 재고가 정상 수준으로 회복됐다”며 “트럼프의 관세를 피해 출하를 서두르는 기업이 생기면서 D램 공급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김혜영기자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