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스, 브라질 기업과 손잡고 中 대두 수출 시장 진출

증권 입력 2019-11-19 16:14:4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나노스는 브라질 곡물 생산 기업과 손잡고 약 44조원 규모의 중국 대두(콩) 수출 시장에 진출한다고 19일 밝혔다. 


나노스 측에 따르면, 나노스는 최대주주인 광림과 2대 주주인 쌍방울이 보유하고 있는 나노스 주식 47.83%를 매각하기 위해 브라질의 프리마베라 알리멘투스와 협상을 진행한 끝에 우선협상 대상자로 이 회사를 선정했다. 1950년 설립된 프리마베라 알리멘투스(이하 프리마베라)는 브라질의 최대 대두 생산지역인 마투르로수 등에 생산거점을 두고 있는 식품생산 업체이다. 이 회사의 연간 대두 잠재 생산능력은 연간 100만톤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노스 관계자는 “나노스는 지난 2016년 12월 광림·쌍방울 컨소시엄에 인수된 뒤 꾸준히 신사업을 모색해 왔다”며 “주요 매출원인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광학필터 외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 과정에서 프리마베라와 협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프리마베라는 중국 대두 수출을 늘리기 위해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는 한국 기업을 물색해왔다”며 “지분 매각 협상이 마무리되면 나노스와 프리마베라는 글로벌 대두 수입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중국 대두 수출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양사는 또한 대두 수출 외에 다양한 농업분야에서도 협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나노스 관계자는 “브라질은 약 500만개의 농장이 있지만 사용 가능한 장비와 기술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나노스는 성장촉진제·비료 등 농업 부자재를 프리마베라에 공급하고, 프리마베라의 농업연구소와 협력해 향후 종자 사업까지 진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프리마베라와 협업을 통해 서로 시너지를 내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