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시재생 주간’ 내달 4일 개막…"무료 투어 참여하세요"

부동산 입력 2019-11-22 16:48:06 수정 2019-11-22 16:48:40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시 도시재생지원센터]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서울시 도시재생지원센터는 다음 달 4일부터 8일까지 ‘2019 서울도시재생 주간행사 중 도시재생을 주제로 한 인문학강의와 도시재생투어에 참여할 시민들을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서울도시재생 주간은 올해 처음 개최되는 행사다. 도시재생 관계자와 시민이 모여 서울 전역에서 추진되는 도시재생 사업의 취지와 가치를 공유하고, 더 나은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시를 만드는 사람들(Urban Change Maker)’이란 주제로 도시재생에 참여하는 다양한 주체를 조명하고, 참여의 중요성을 알리는 것이 목표다. 서울도시재생이야기관을 중심으로 돈의문박물관, 서울역사박물관 등에서 정책심포지엄 기획전시 인문학강좌 투어 등을 진행한다.

 

이 가운데 다음 달 7일에 열리는 도시재생 인문학강좌와 8일에 열리는 도시재생투어에 함께 할 참가자를 모집한다. 인문학강좌는 건축가 김진애, 방송인 홍석천, 음악감독 신대철이 각각 1시간씩 나의 도시재생 이야기를 주제로 시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진애 박사는 도시건축가로서 현장에서 목격한 도시 재생의 환상과 현실에 대해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다. 다년간 이태원에서 식당을 운영하며 이태원의 변화를 직접 겪은 방송인 홍석천은 젠트리피케이션에 관한 생생한 경험을 들려줄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밴드 시나위의 기타리스트이자 현재 복합문화공간 플랫폼 창동 61’을 기획해 서울 동북 4(성북·강북·도봉·노원구)의 도시재생을 이끄는 신대철 음악감독이 문화와 예술과 도시재생에 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강연은 오후 130, 3, 430분에 시작되며 회당 100명씩 총 300명을 모집한다. 오는 22일부터 124일까지 서울시 도시재생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다.

 

8일 진행되는 도시재생투어는 그림으로 보는 옛 서울의 아름다움을 주제로 이태호 명지대 교수와 함께한다. 1부와 2부로 나눠 강연과 현장 탐방을 진행한다. 1부에서는 서울의 옛 모습과 현재를 비교하고 계속되는 도시의 변화와 도시재생의 올바른 방향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2부에서는 경희궁과 사직단, 서울의 근대와 현재의 모습이 비교적 잘 공존하는 서촌을 구석구석을 돌아볼 계획이다. 1부 강연은 오전 930~1130분에 진행되며 100명까지 참여할 수 있다. 2부 도시재생투어는 오전 1130~오후 2시에 진행되며 30명의 참여자를 모집한다. 22일부터 124일까지 서울시 도시재생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김종익 서울시 도시재생지원센터장 “4년간 도시재생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온 관계자들과 시민들의 화합을 도모하고자 2019 서울도시재생 주간을 기획하게 됐다이번 행사를 통해 도시재생 관계자들이 서로 격려하고 더 많은 시민의 참여와 관심을 끌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