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엔티, 숀 스튜어트 구글 웨이모 최고사업책임자 영입

산업·IT 입력 2019-12-10 08:42:44 수정 2019-12-10 08:44:1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숀 스튜어트 신임 우모 CTO.[사진=에이치엔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에이치엔티가 숀 스튜어트 구글 ‘웨이모(Waymo)’ CBO를 영입했다. 올 해 미국 자율주행 기업인 ‘우모(UMO)’를 인수한 에이치엔티가 자율주행 분야에서 입지를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에이치엔티는 숀 스튜어트 구글 웨이모 CBO를 ‘우모’의 신규 사내이사 겸 CTO로 선임했다고 10일 밝혔다.


숀 스튜어트는 지난 2002년 익스피디아 그룹 지역관리 본부장을 시작으로 여행 자문 회사인 Jetsetter(제트세터)의 CEO(최고경영자), 에어비엔비 글로벌 대표를 거쳐 구글X 자율주행개발부 이사와 구글 웨이모 CBO 등을 역임했다. 구글은 여행 고객 수요에 기반한 알파벳(Alphabet)의 상업적 자율주행 서비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지난 2016년 에어비엔비 임원 출신의 스튜어트를 영입한 바 있다. 구글의 자율주행 사업 부문에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져있는 숀 스튜어트를 CTO로 영입한 에이치엔티는 우모를 통해 새로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이치엔티는 우모 인수를 통해 확보한 기업들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웨이모 이상의 기업 가치로 성장시키겠다는 각오다. ‘우모’는 자율주행차량에 필수적인 HD 3D 지도와 운행 데이터들을 수집해 만드는 플랫폼 구축 전문 회사다. 자율주행 차량이나 지능형 물류 서비스, AI등 빠르게 성장하는 미래 사업분야에 필요한 중요한 기술을 전문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우모는 세계 최고 수준의 HD 3D맵핑 전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카메라(CARMERA)’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실제로 숀 스튜어트는 이 카메라의 기술자문 및 주요 투자자로 참여하면서 다양한 도로상황 변화 속에서 지도 정보를 정확히 유지하기 위한 기술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치엔티 관계자는 “숀 스튜어트가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뛰어난 추진력 등을 높이 사 우모의 CTO로 선임하게 됐다”며 “우모를 비롯하여 에이치엔티가 확보한 기술력 및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하여 글로벌 시장에서의 우위를 선점하고 기업 가치를 증대시키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5월 프랑스 자율주행 전문 기업인 발레오(Valeo) 의 전 회장 티에리 모린 영입을 시작으로 미국 내 인공지능(AI) 전문기업 팬옵틱스 인더스트리를 설립하고 우모와 국내 자율주행 기업 엠디이(MDE)까지 인수하며 신사업에 힘을 싣고 있는 에이치엔티는 구글의 숀 스튜어트까지 CTO로 선임하면서 AI와 자율주행 부문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최대 네트워크와 조직력을 갖추게 됐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