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中 대사 초청…“경제관계 ‘사드’ 이전으로 정상화해야”

산업·IT 입력 2019-12-12 09:17:02 수정 2019-12-16 11:00:3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전경련]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서울 여의도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추궈홍(邱國洪) 주한중국대사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김희용 동양물산기업 회장,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박준 농심 부회장, 김진국 하나투어 사장 등 18명의 기업인이 참석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인사말에서 한중 경제관계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전으로 정상화할 것을 요청했다.  권태신 부회장은 “상호투자와 인적교류가 가 확대되고, 청두(成都)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중 정상회담이 추진되는 등 한중 관계가 빠른 회복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한국 단체관광 제한조치가 해제되고 중국 내국기업과 외자기업간 동등 대우가 계속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양국간 연간 교역규모 3,000억달러, 누적 상호 투자 2,000억달러 시대를 실현하려면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에서 상품양허 개정과 서비스·투자 후속협상 타결로 상호 서비스 시장개방 수준을 확대하고 투자자 보호조치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2018년 한국의 대 중국 투자는 전년대비 52.3% 증가한 57억 달러로 최근 5년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국의 대 한국 투자 역시 같은기간 전년 대비 238.9% 증가한 27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였다. 또 올해 9월까지 방한한 중국인 수도 전년 대비 27.1% 증가한 444만1,000여명으로 집계됐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