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조, 교섭 결렬…올해 두 번째 부분파업 돌입

산업·IT 입력 2019-12-21 09:20:52 수정 2019-12-21 09:20:58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르노삼성 QM6 [사진=르노삼성차]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르노삼성차 노동조합이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결렬로 20일 오후 7시 45분부터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이로써 1년에 두 차례나 파업을 하는 이례적인 기록을 세우게 됐다.

노조에 따르면 르노삼성차 노사는 20일 오후 5시 15분부터 8차 본교섭을 벌였으나 협상안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두 시간 만에 결렬됐다.
 
회사 측은 900만원 일시금 지급과 변동급의 고정급 전환 등으로 통상임금 120% 인상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노조는 기본급 인상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협상을 중단했다.
 
노조는 결렬 이후 이날 야간 근무조부터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노조는 정상 근무일인 월요일 이후에도 주·야간 6시간씩 부분파업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지난해 임단협 협상 과정에서 올해 6월까지 파업을 벌인 뒤에 타결을 이뤘지만, 다시 파업하면서 한해 두 차례의 파업 기록을 세우게 됐다.
 
노조는 파업에 돌입하면서도 회사 측과의 교섭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회사는 파업과 동시에 협상을 진행할 수는 없다는 뜻을 보여 당분간 마찰은 계속될 전망이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