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8년째 쪽방촌 찾아 연말 자원봉사

산업·IT 입력 2019-12-24 08:48:18 수정 2019-12-24 09:00:16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23일 서울 동대문구 창신동 쪽방촌을 방문해 330가구에 쌀과 김치, 라면, 즉석식품 등 생활필수품을 전달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SK네트웍스 임직원과 경희대, 경희의료원 소속 한의사와 간호사들이 함께 참여해 봉사의 의미를 더했다. 사진은 최 회장(사진 가운데)이 소외 이웃들에게 전달할 생필품이 든 상자를 나르는 모습. [사진=SK네트웍스]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올해도 소외 이웃을 돕는 쪽방촌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최신원 회장과 SK네트웍스 및 자회사 임직원 등 70여 명은 서울 동대문구 창신동 쪽방촌을 방문해 330가구에 쌀과 김치, 라면, 즉석식품 등 생활필수품을 23일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는 경희대 및 경희의료원 소속 한의사와 간호사들도 방문진료로 함께해 봉사활동의 의미를 더했다.

최 회장의 쪽방촌 봉사활동은 2012년 시작해 매년 빠짐없이 이어온 연말 행사로 2014년 최 회장이 경희미래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은 이후부터 경희미래위원회 구성원들도 동참하고 있다.

이에 앞서 SK네트웍스는 지난 17일 명동사옥 1층에서 관계사 및 사회적 기업들과 함께 행복나눔바자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SK 관계사 및 참여 기관에서 내놓은 생활용품 및 농산품, 패션용품, 먹거리 등이 판매됐다. 구성원들은 사회적 기업 '행복한 나눔'이 미혼모 자립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개최한 원데이 클래스에 참가해 크리스마스 리스 및 캔들을 만드는 등 행사의 뜻을 되새겼다.

최 회장은 바자회 고객으로 행사장을 찾아 여러 상품을 구매하는 한편, 20일 이형희 SK그룹 SV위원장 및 관계사 CEO들과 함께 그랜드워커힐서울 호텔에서 SK 행복나눔바자회 성금 전달식을 갖고 모은 성금을 기아대책에 전했다.

최 회장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들의 삶이 나아질 수 있도록 바자회와 나눔 봉사활동을 지속 실천하고, 기업 차원에서도 고객과 사회로부터 받은 사랑에 보답하면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