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 ‘보금자리론’ 금리 0.1%포인트 인상

부동산 입력 2019-12-26 16:05:09 수정 2019-12-27 10:00:56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HF)는 장기 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의 내년 1월 금리를 0.10%포인트 인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HF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는 ‘u-보금자리론과 은행 창구에서 신청하는 ‘t-보금자리론은 대출만기에 따라 연 2.40%(만기 10)2.65%(30)로 이용할 수 있다.

 

또 전자약정 등 온라인으로 신청해 비용이 절감되는 아낌e-보금자리론0.10%포인트 낮은 연 2.30%(10)2.55%(30)의 금리가 적용된다.

 

2금융권에서 받은 변동금리나 일시상환 대출을 더나은 보금자리론으로 갈아타면 u-보금자리론이나 t-보금자리론 금리와 같다. 전자약정을 할 경우 아낌e-보금자리론 금리가 적용된다.

 

사회적배려층(한부모·장애인·다문화·3자녀 이상)이거나 신혼부부라면 추가로 금리우대를 받을 수 있다. , 우대금리 적용 결과 최종 대출금리가 1.2% 미만인 경우에는 1.2% 적용한다.

 

HF공사 관계자는 “HF공사는 고객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최근 시장 조달금리 상승 폭을 시차를 두고 반영하고 있다앞으로도 서민중산층 실수요자들에게 지나친 부담이 되지 않도록 보금자리론 금리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