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동북선 경전철’ 금융협약…7,800억 조달

부동산 입력 2019-12-26 16:21:15 수정 2019-12-27 14:14:40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26동북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금융약정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주간사로 참여 중인 동북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은 민간이 건설하고 직접 운영해 수익을 창출하는 BTO(Build-Transfer-Operate) 방식이다.

 

이번에 프로젝트 파이낸싱(PF)를 통해 조달된 금융은 총 7,800여억원 규모다. 금융주선기관인 KB국민은행, 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지난 23일 투자승인을 완료하고 이날 금융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최종자금조달을 마쳤다.

 

동북선 도시철도는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부터 미아사거리역을 지나 노원구 상계동 상계역까지 총연장 13.4km에 달하는 노선이다. 환승역 7개를 포함한 정거장 16개와 차량기지 1곳이 들어설 예정이다.

 

노선 개통 시 왕십리역에서 상계역까지 26분 만에 이동할 수 있다. 기존 8개 노선과 7개 역(왕십리·제기동·고려대·미아사거리·월계·하계·상계역)에서 갈아탈 수 있어 분당 등 경기 남부지역까지 이동도 편리해질 전망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금융협약체결로 동북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었다사업 성공을 발판 삼아 국내 철도 건설시장에서 현대엔지니어링의 위상을 공고히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you@sedaily.com
 

[동북선 경전철 노선도 /사진=현대엔지니어링]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