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마이크로소프트 ‘맞손’… 드론 솔루션 개발 박차

산업·IT 입력 2020-01-10 08:50:52 수정 2020-01-10 09:10:0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와 우미영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이 8일(현지시간), CES 2020이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수소연료전지 드론 솔루션 개발’을 위한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두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두산그룹이 수소연료전지 드론 사업의 북미 시장 확장 등 신성장동력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은 CES 2020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8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MS)와 ‘수소연료전지 드론 솔루션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와 우미영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DMI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30분 남짓한 기존 배터리 드론의 비행시간 한계를 뛰어넘어 2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하다.DMI는 앞서 7일(현지시간) CES?부스에서 미국 현지업체 2개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미국 시장 진출을 알렸다. DMI는 수소 공급업체인 ReadyH2와 수소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미국 내 DMI고객은 ReadyH2를 통해 안정적으로 수소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DMI는 이어 미국 공공안전 드론 운영서비스 기업인 스카이파이어(Skyfire) 컨설팅과 협약을 맺고 미국 내 파이프라인 점검 프로젝트를 시행한다. DMI의 드론이 미국 내 주요 파이프라인 상공을 비행하며 이상여부를 점검하는 프로젝트다


이두순 DMI대표는 “기존 드론 비행 시간의 한계를 뛰어넘은 두산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에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기술을 접목해 고객 맞춤형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라며 “미국을 비롯한 각국의 파트너와 손잡고 세계 시장에 적극 진출하겠다”고 밝혔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